오늘:
3,139
어제:
2,995
전체:
571,98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어준 "김재철에게 사과 안 하자 프로그램 폐지"


"5년 전 일인데 기억이 아직 생생하다. PD연합회 행사 사회를 보면서 "김재철 MBC 사장과 김인규 KBS 사장 중 누가 더 바보인가"라고 물었더니 대다수가 "김재철"이라고 외쳤다. 그런데, 그 이야기를 어디서 들었는지 다음날 라디오 녹음실에 세 명의 MBC 간부가 와서는 그 일 관련, 사과하라고 했다. 하지만 나는 사과할 수 없었다. 그들에게 "그런 게 MBC 사규에 어긋나면 나를 자르라"고 했다. "내가 MBC 프로그램에서도 아니고 다른 외부 행사에서, 자연인으로 내 이야기를 한 것인데 그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하면 못 하겠다" 이렇게 말했다. 

그러자 며칠 뒤, 또 다시 그 세 명이 와서는 반드시 사과를 해달라고 했다. 나 역시 못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실제 여전히 김재철 사장이 바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말했다. 그런데 그 일이 있은 지, 며칠이 지났는데, 프로그램 담당 PD가 아무런 예고도 없이 다른 곳으로 발령났다. 나는 올게 왔구나 싶었다. 프로그램을 없애는 수순으로 들어 가는구나 했는데, 이후 아무런 말이 없었다. 결국, 내가 라디오본부장을 찾아가서 없앨 거면 공식적으로 어떤 기준으로 폐지한다고 말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런데 당시 본부장은 프로그램을 없앤다고도, 안 없앤다고도 말하지 않았다. MBC라는 규모의 회사에서 이뤄지는 의사결정 프로세서가 매우 비겁하고 졸렬하다고 생각했다."
 


"김제동 씨와 둘이 많이 울었다"  


"당시 <오마이텐트>를 기획할 때, MC로 당연히 김제동 씨를 생각했다. 술도 잘 마시고 산에도 잘 다녀서 프로그램 성격과 잘 맞았다. 그런데 그를 MC로 섭외하기가 매우 힘들었다. 당시 일밤 MC를 할 때였고, 그 전전해에는 KBS 방송연예 대상을 받기도 했다. 3~4번인가 새벽에 집까지 찾아가서 만나달라고 했다. 결국, 곱창집에서 소주를 마셔가면서 억지로 섭외에 성공했다. 

그때 편성국장이 안광한 전 사장이었는데, MC로 김제동 씨를 섭외했다고 하니 어떻게 데려왔느냐며 칭찬했다. 그리고 <오마이텐트> 기획서를 읽고는 시류를 잘 읽은 기획이라며 어떻게 이렇게 멋있는 기획을 했느냐고 찬사를 쏟아냈다. 그 후광으로 촬영을 시작했는데, 첫 방송에서 시청률이 13%나 나왔다. 당시 파일럿프로그램 중 제일 시청률이 높았다. 이건 당연히 정규프로 된다고 했다. 방송 다음날 아침, 아웃도어 협찬사에서 전화가 밀려왔다. 자기네가 먼저 프로그램 협찬을 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분위기가 점점 이상하게 흘러갔다. 방송 나래이션으로 윤도현 씨를 섭외했는데, 위에서 꼭 윤도현으로 해야 하느냐고 했다. 그때만 해도 블랙리스트 문건이 있는줄 몰랐다. 그래서 나는 전달력도 좋고, 각광받고 있기에 윤도현이 딱이라고 했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참 멍청한 짓이었다. 김제동에 윤도현이라니... 내가 못 알아챈 거였다. 

방송이 나간 이후, 이런 저런 말들이 들어왔다. 당시 안광한 편성국장은 시류를 잘 본 기획이라고 했는데, 갑자기 기획이 모호하고 불투명하다고 말을 번복했다. 그리고 시청률이 높게 나온 것은 선제편성으로 이득을 본 거라고 깎아내렸다. 게다가 프로그램 제목도 문제 삼았다. 오마이뉴스를 연상케한다고. 그런데 캠핑장 정보 찾는 사이트 이름이 오마이텐트다. 

그러면서 외부 인터뷰 자제하고 조용히 있으면 다음 학기(가을 개편)에는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편성은 되지 않았다. 그렇게 끝이 났다. 김제동 씨가 밤에 제게 전화해서 많이 울었고 나도 많이 울었다. 우리가 그렇게 어렴풋이 알고 있던 게 며칠 전 나온 "MB 블랙리스트"였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59 [잡담] 축협 히딩크 논란이 많네요~~ [회원게시판] 부끄님 2017.09.15 6
6858 [일반] 축협은 축구않고 정치함 그 이유는? [회원게시판] galton 2017.09.15 6
6857 [일반] 아까 윗몸일으키기 글 쓴 학생인데 베개 대고 성공하긴 했다만 ... 말썽짱구♡ 2017.09.15 6
6856 [뉴스] 횡경사 20도에 한참 못 미쳐 화물 ‘우르르’ 쏠려 [시사게시... 최고사기꾼 2017.09.15 7
6855 [일반] 네티즌들 참 웃김 [회원게시판] 울화보속 2017.09.15 14
6854 [일반] "앉아서 밥 먹는 게 소원" 충남대병원 조리실 직원들의 호소 ... 인간조건 2017.09.15 15
6853 [일반] 만약 우리 군대가 휴전선을 넘어 북한을 점령하더라도 [시사... 장산김선생 2017.09.15 13
6852 [일반] 지금 부산 날씨 어떤가요? [회원게시판] 상큼연수 2017.09.15 9
6851 [일반] 불금이네요 [회원게시판] 척추슬램 2017.09.15 5
6850 [일반] 11월부터 바뀌는 미용실법 [회원게시판] 적당히해라 2017.09.15 14
6849 [일반] 저 불감증인가요? [회원게시판] 금초딩 2017.09.15 14
6848 [일반] '800만 달러' 북한 지원한다고 문재인정부 까시는 분... 오마이걸 2017.09.15 19
6847 [뉴스] 인터넷 마녀사냥 지옥 같았다… (240번 버스 기사 인터뷰) [... 김씨5 2017.09.15 20
6846 [잡담] 뉴스공장에서 슈레더 인터뷰하고 있네요. [회원게시판] ... 나즈굴 2017.09.15 55
6845 [잡담] 북한 미사일 계속쏘네.. [회원게시판] 빛보다퀵소희 2017.09.15 12
6844 [일반] 대만 1일차 후기입니다. [회원게시판] 꼼장어 2017.09.15 9
6843 [도움] 아로마 마사지 질문이요.. [회원게시판] goodmind 2017.09.15 9
6842 [일반] 표창원, 국회에서 취업부정 청탁 정치인 명단 공개. 멋짐 폭발 ... 수기2015 2017.09.15 9
» [일반] 김어준 "'김재철 바보'라고 했더니 자르더라" [시... 날려비 2017.09.15 9
6840 [일반] 영점을 맞추는 이유 먼지 아시는 분? [회원게시판] 골든스테이트 2017.09.15 8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63 Next
/ 36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