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673
어제:
3,797
전체:
577,83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너무 고통스러워 자살 생각까지 들더군요. 마녀사냥이라는 말을 들어보긴 했지만 사람 인생이 하루아침에 이렇게 망가질 수 있는 건지….”

240번 시내버스 운전사 김모 씨(60)는 14일 서울 중랑구 한 공터에서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울먹이며 말했다. 그의 눈에는 핏발이 서있었고 피부는 거칠었다. 지난 사흘간의 마음고생을 털어놓을 때, 부르튼 입술이 바르르 떨렸다.

김 씨는 11일 오후 6시 반경 서울 광진구에서 “아이 혼자 내렸으니 세워 달라”는 엄마 A 씨의 요청을 무시하고 다음 정류장까지 버스를 몰았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그러나 사건을 조사한 서울시는 13일 ‘당시 김 씨가 아이 혼자 버스에서 내린 사실을 알 수 없었고 A 씨 안전을 고려해 바로 정차하지 않았다’고 결론지었다.

김 씨는 A 씨를 내려준 뒤 1시간쯤 뒤인 11일 오후 7시 반경 동료 운전사들에게서 “인터넷에 240번 기사를 비판하는 글이 떠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이 사건을 처음 인터넷에 올린 누리꾼은 ‘미친 기사 양반’ 등 험악한 표현으로 김 씨를 비난했다. 김 씨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하지만 오후 9시 반경 인터넷을 직접 확인한 김 씨는 자신에 대한 악의에 찬 비난이 걷잡을 수 없이 퍼지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지옥이 시작됐다. 그는 “입에 담지 못할 욕들이 너무 많아 떠올리기도 싫다”고 말했다. “그때부터 밥 한 끼 먹을 수도, 잠 한숨 잘 수도 없었어요. ‘운전사를 강력히 처벌하라’는 댓글을 보면 화가 치밀면서도 앞으로 몰아칠 고통이 두려웠습니다.”

충격을 받은 김 씨의 손발은 가끔씩 마비된다고 한다. 병원에서는 “정신과 상담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인터뷰 도중에도 김 씨는 “사흘간 가족과 정말 많이 울었다”며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았다. 12일 오후 2시경 두 딸은 김 씨가 보는 앞에서 인터넷 커뮤니티에 억울함을 토로하는 글을 올렸다. 김 씨는 “딸애가 울면서 키보드를 쳤다”면서 또 눈시울을 붉혔다. 두 딸은 혹여나 김 씨에게 더 큰 비난이 쏟아지지 않을까 더 조심했다고 한다.

김 씨는 13일 오후 서울시가 ‘김 씨의 위법행위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하고 사실관계를 바로잡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안정을 되찾아 갔다. “오늘(14일) 아침 인터넷에 들어가서 저를 옹호해 주는 글들을 보니 긴장이 풀려 순간 앞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가족들도 그제야 웃음을 보였다. 딸들은 “아빠 파이팅!”이라고 외쳤다.

김 씨는 아이 엄마 A 씨에게 욕을 했다는 오해를 가장 억울해했다. “기사 경력 33년 동안 단 한 번도 승객에게 욕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아이 엄마가 ‘아저씨’ ‘아저씨’ 하는 소리만 들렸어요. 아이 엄마가 큰소리로 부르지 않았다면 그마저도 듣지 못했을 겁니다.”

처음 ‘왜곡된’ 글을 올린 누리꾼이 공개 사과하면서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김 씨의 고통은 끝나지 않은 듯했다. 이 누리꾼은 “기사에게 사과하겠다”고 했지만 아직 사과는 받지 못했다. “인터넷을 볼 때마다 나를 비난하는 글만 눈에 들어와요. 이번 일이 죽을 때까지 나를 괴롭힐까 두렵습니다. 내가 망가진 것보다 회사 이미지에 먹칠하고 동료들이 얼굴을 못 들고 다니게 만들어 더 가슴 아프기도 하고요.”

33년째 버스를 운전하는 그는 회사의 ‘이달의 친절상’을 4차례, ‘무사고 운전포상’을 2차례 수상했다. 7월 정년을 맞았지만 회사가 요청해 1년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다. 김 씨는 다음 주 다시 운전대를 잡는다.
===============
 
예상대로 채선당 식당 버전 2가 되었내요
 
처음 올린분은 정의 구현이라고 생각하셔서 올렸겠비만 조금더 신중 했으면...
 
여러 문제와 피해를 낳음을 증염하는 것 같아 씁슬합니다
TA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58 [일반] 축협은 축구않고 정치함 그 이유는? [회원게시판] galton 2017.09.15 15
6857 [일반] 아까 윗몸일으키기 글 쓴 학생인데 베개 대고 성공하긴 했다만 ... 말썽짱구♡ 2017.09.15 14
6856 [뉴스] 횡경사 20도에 한참 못 미쳐 화물 ‘우르르’ 쏠려 [시사게시... 최고사기꾼 2017.09.15 7
6855 [일반] 네티즌들 참 웃김 [회원게시판] 울화보속 2017.09.15 17
6854 [일반] "앉아서 밥 먹는 게 소원" 충남대병원 조리실 직원들의 호소 ... 인간조건 2017.09.15 15
6853 [일반] 만약 우리 군대가 휴전선을 넘어 북한을 점령하더라도 [시사... 장산김선생 2017.09.15 16
6852 [일반] 지금 부산 날씨 어떤가요? [회원게시판] 상큼연수 2017.09.15 9
6851 [일반] 불금이네요 [회원게시판] 척추슬램 2017.09.15 7
6850 [일반] 11월부터 바뀌는 미용실법 [회원게시판] 적당히해라 2017.09.15 17
6849 [일반] 저 불감증인가요? [회원게시판] 금초딩 2017.09.15 14
6848 [일반] '800만 달러' 북한 지원한다고 문재인정부 까시는 분... 오마이걸 2017.09.15 20
» [뉴스] 인터넷 마녀사냥 지옥 같았다… (240번 버스 기사 인터뷰) [... 김씨5 2017.09.15 24
6846 [잡담] 뉴스공장에서 슈레더 인터뷰하고 있네요. [회원게시판] ... 나즈굴 2017.09.15 57
6845 [잡담] 북한 미사일 계속쏘네.. [회원게시판] 빛보다퀵소희 2017.09.15 14
6844 [일반] 대만 1일차 후기입니다. [회원게시판] 꼼장어 2017.09.15 14
6843 [도움] 아로마 마사지 질문이요.. [회원게시판] goodmind 2017.09.15 11
6842 [일반] 표창원, 국회에서 취업부정 청탁 정치인 명단 공개. 멋짐 폭발 ... 수기2015 2017.09.15 15
6841 [일반] 김어준 "'김재철 바보'라고 했더니 자르더라" [시... 날려비 2017.09.15 11
6840 [일반] 영점을 맞추는 이유 먼지 아시는 분? [회원게시판] 골든스테이트 2017.09.15 11
6839 [일반] 축협역시 아몰랑 기억안남 모르쇠 일관으로 나왔네요. [시사... 공구리님 2017.09.15 18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67 Next
/ 367
CLOSE